최종편집) 2018-12-14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후원하기 개인정보보호 콘텐츠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윤리(편집규약)강령
뉴스룸
경북도정뉴스
구미시정뉴스
반려동물뉴스
지방의회소식
지역회원사뉴스
건강칼럼
교육뉴스
정치,국회뉴스
기업체소식
문화축제소식
단체행사뉴스
기관단체
인사이드
화제의인물
인물동정
탐방뉴스
먹거리정보
독자투고
여행정보
영화&미디어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자수첩
도민알림방
경북인터넷뉴스에 바란다
한줄광고
여론광장
2018-03-05 오전 8:41:32 입력 뉴스 > 영화&미디어

신간 ‘자비출판’
출판사와 저자가 win-win 하는 길은?



자비출판을 저자 입장에서 경영 마인드로 접근하는 책,‘자비출판’

‘자비출판’은 해드림출판사 대표 이승훈씨가 책을 출간하는 저자나 어려움을 겪는 중소 출판사 그리고 출판사를 경영하고 싶은 이들에게 획기적인 마인드와 책 홍보 등의 비법을 전함으로써 출판사와 저자가 함께 성공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고자 쓴 책이다.

 

 

이 책에서 저자는, ‘저자로 성공하고 싶으면 마인드를 바꿔라. 이제 출판은 투자시대이며, 저자는 자신의 책에 대한 CEO다. 자비출판은 저자가 하나의 작은 회사를 설립하는 것이므로, 책 판매에 실패하면 저자는 자신의 회사를 부도내는 것과 같은 것이다.’라는 점을 특히 강조하고 있다.

 

자비출판의 부정적 인식을 비판하는 이 책에 따르면, 절대 자비출판은 안 한다는 저자와 자비출판을 하면 저자로서 자존심이 상한다는 저자들은 저자로서 성공할 기회를 놓치는 것이다. 인터넷 문명 발달과 더불어 자비출판 중심 시대가 오게 되므로, 인세 계약을 해야 저자로서의 명예나 권위가 생긴다는 생각은 이제 버려야 한다. 따라서 개인의 인터넷 및 SNS 경영시대에서 인세 출판 형식은 일정 부분 무너지게 될 것이라는 게 저자 생각이다.

 

‘출판사든 저자든 자비출판의 자부심을 가지자.’ 이것이 이 책 출간 목적 가운데 하나이다. ‘자비출판’ 하면, 출판사나 저자는 어쩐지 위축이 되는 느낌이다. 기획출판(출판사 비용으로 출간)을 해야만 저자로서 혹은 출판사로서 권위가 선다는 고정관념 때문이다. 이 책은 제목에서부터 내용 대부분이 이런 고정관념을 탈피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깔았다.

 

출판사와 저자는 윈-윈 해야 한다.

저자는 15년 여 출판사를 운영하면서, 책은 출판사든 저자든 혼자 힘으로는 성공하기가 어렵다는 것을 체험하게 된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출판사와 저자가 함께 노력하여 일정한 결과를 얻을 수 있을까 하는 데 초점을 맞춰, 그동안 수없이 시행착오를 겪으며 쌓은 모든 노하우를 동원해, 책 홍보 방법과 자비출판 중심의 철학과 경영 마인드를 이 책으로 정리하였다.

 

출판사와 저자는 윈-윈 해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끈끈한 파트너십을 유지해야 한다. 어려운 출판시장을 함께 헤쳐 나간다는 동반자적 관계가 되어야 하는 것이다. 단순히 이해관계만 따지면 서로 상처를 주고받을 뿐만 아니라, 책의 기운조차 빼앗기게 된다.

 

저자는 이 책을 독자들과 꿈을 공유하고자 썼다. 오랫동안 출판사를 운영하면서 겪은 시행착오와 변화와 혁신을 거듭하며 얻은 노하우를 과감히 공개함으로써, 출간을 계획하는 저자들이나 지금 저자처럼 고군분투하는 출판사들, 그리고 앞으로 출판사를 운영해 보고 싶은 이들에게 도움을 주겠다는 것이다.

 

출판사나 저자나 가장 절박한 게 책 홍보!

저 혼자 1년 365일, 하루 24시간 내내 홍보해주는 SNS!

인터넷을 이용해 무엇이든 홍보하고 싶은 이들을 위한 책!

지금은 인터넷 문명시대이다. 책을 홍보하는 데 특별한 제약이 없다는 점에서 인터넷만큼 공정한 곳도 드물다.

 

인터넷에서 홍보하는 방법은 무궁무진하다. 또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누구든 쉽게 할 수 있는 것이 인터넷 홍보이다. 출판사에서는 어느 한 책에만 시간을 쏟아 부을 수 없고, 출간 작업을 계속해야 하는 터라 시간적 한계가 있지만 저자는 틈나는 대로 자신의 책 홍보에 매진할 수 있는 위치다. 홍보 글이나 홍보 이미지나 동영상, 애니메이션, 홍보 사이트 이용 등을 통해 자기만의 홍보 방법을 개발하고, 꾸준히 홍보하다 보면 충분히 즐기면서 일정한 효과를 볼 수 있다. 또 홍보하는 데 집중하다보면 그만한 재미도 있다.

 

출판사나 저자나 가장 절박한 문제가 책 홍보이다. 일과 후나 잠을 잘 때도, 주말 등 쉬는 휴일에도 SNS 혼자 내 책을 홍보하고, 내 사업장을 홍보해주는 방법이 있을까. 1년 365일 24시간 홍보해주는 기능을 이 책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부분 저자는 어떻게 해야 책을 좀 더 홍보할 수 있는지 그 방법조차 모른다. 안다 해도 처음에만 반짝 하다가 금세 초심이 식어버린다. 그래서 인터넷 시대에 저자가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홍보 방법을 소개하였다.

 

‘자비출판’이라는 이 책 제목에는 비밀이 담겨 있다. 얼핏보면 ‘자비출판’이라는 제목이 전혀 세련미라고는 없다. 혹자는 ‘출판사를 운영한다는 사람이 왜 책 제목을 이처럼 멋없이 지었을까.‘ 하고 날을 세울지 모른다. 반대로 ’그래 바로 이거야.‘ 하며 감탄하는 이도 있을 것이다. 부제도 안 붙인 채 ‘자비출판’이라고만 정한 데는 그만한 비밀이 숨겨 있으며, 그 비밀은 본문에서 설명해 두었다. 물론 홍보와 관련된 것이다.

 

창업을 꿈꾸거나 무언가 도전하고자 하는 젊은이들이게도 이 책의 일독을 권한다. 어떤 기업이든 영업과 홍보가 생명이다. 이 책에서 제시하는 홍보 방법은, 책 홍보뿐만 아니라 홍보가 필요한 누구나 해볼 만한 쉬운 내용이다. 자본을 투자하여 화려하게 홍보할 여건이 안 되더라도, 인터넷 공간은 누구나 쉽게 활용 가능하기 때문이다.

 

문의

임영숙(편집부) 02)-2612-5552

저자 이승훈

•순천 생

•경남대학교에서 법학 전공

•수필가/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

•부정기 간행 『테마수필』 발행인

•계간 『출판과 문학』 발행인

•해드림출판사 대표

저서

실용서:『국어사전에 숨은 예쁜 낱말』(2017)

산문집: 『외삼촌의 편지』(2016)

수필집: 『가족별곡』(2010)

경북인터넷뉴스(gbinews@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정부 KTX구미역 정차 허용..

구미시 신교통수단 '트램'..

故 虛舟 김윤환 15주기 추..

장세용 구미시장의 구미호,..

윤종호 구미시의원 트램 도..

구미농협 김영태 조합장, ..

이낙연 국무총리, 구미지역..

구미시 고아읍 장미로타리..

장세용 구미시장, 트램 공..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

구미시 신교통수단 '트램..
영남IN저널 창간 11주년 ..
경북PRIDE상품 기업, 한국..
구미시, 2018 실버아카데..
구미시의회 제227회 제2차..
구미대, ‘방학에는 세계..
구미시 지방분권협의회 ..
남부지방산림청,性폭력 없..
감동 주는 의료관광, 다시..
구미칠곡축산농협 형곡지점..
주니어무용단 주신, 제주..
대한산업안전협회 경북북..
구미시, 2018년 환경분야..
2018 구미시 자원봉사자의..
경북교육청, 창업체험교육..
경북도, 지역 브랜드 일..
구미시 비산동, 삼성복사기..
순천향대 구미병원, 연말..
시민의 세금은 우리가 지..
윤종호 구미시의원 트램 ..
새경북포럼, 삼국통일의 ..
구미시 동절기 안전관리대..
구미시, 소상공인 역량강..
경북도, 국내 처음 도입된..
2018년 경상북도 저탄소생..
사물인터넷(IoT) 기업 디..
경북도, 도내 청소년 차세..
경북여성기업인협의회 소..
구미공단 50주년 기념사업..
구미시마을평생교육지도..
울타리 밖, 꿈꾸는 청소..
2018년 치매극복관리사업..
경북도, 한국자산관리공사..
경상북도척수장애인재활..
제1회 유아·놀이중심 교..
경북도, 문경시, 의성군 ..
경북도, 생활속 안전문화..
물은 소중한 자산, 상수도..
김천, 구미 범죄피해자지..
민선7기 경북중서부권 행..
㈜LS전선 구미, 인동사업..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
임종식 경북교육감, 주민..
계명문화대 박다현 학생,..
구미시,서부권역 창업보..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180,695,595
  어제 방문자수: 41,876
  오늘 방문자수: 34,988
경북인터넷뉴스 | 경북 구미시 구미중앙로42길 5-56 거송빌딩 3층 | 제보광고문의 054) 452-8030 | 팩스 070-7016-1481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1.5 | 등록번호 경북아00012호
발행인/편집인 : 최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현영
사업자등록번호 : 513-13-50928 | 통신판매번호 : 제2008-5080133-30-2-00162호
Copyright by gbin.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binews@hanmail.net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