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2-22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후원하기 개인정보보호 콘텐츠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윤리(편집규약)강령
뉴스룸
경북도정뉴스
구미시정뉴스
반려동물뉴스
지방의회소식
지역회원사뉴스
건강칼럼
교육뉴스
정치,국회뉴스
기업체소식
문화축제소식
단체행사뉴스
기관단체
인사이드
화제의인물
인물동정
탐방뉴스
먹거리정보
독자투고
여행정보
영화&미디어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자수첩
도민알림방
경북인터넷뉴스에 바란다
한줄광고
여론광장
2018-10-08 오전 9:24:44 입력 뉴스 > 지역회원사뉴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8' 성황리 폐막
관람객 103만, 경제유발 350억 대성황



 

열흘간 안동을 신명의 춤판으로 물들였던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8''47회 안동민속축제'8일 성황리에 폐막했다.

 

'야누스, 축제의 문을 열다'란 주제로 개막했던 안동탈춤축제는 외국인 46천여명(201756천여명)을 포함해 총 103만여명(2017123만여명)이 다녀가는 대성황을 이뤘다.

 

축제 첫날인 개막일에는 역대 가장 많은 인원인 72천여명이 축제장을 찾았다. 개막 둘째 날에는 축제 열흘 중 가장 많은 135천명이 안동을 다녀갔다.

 

축제 후반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다소 주춤했지만, 다행히 맑은 날씨와 주말 특수가 겹치면서 올해도 관광객 100만명 이상의 기록을 이어갈 수 있었다.

 

 

 

 

이번 축제는 축제장을 넘어 안동시내 일원 전체가 신명의 춤판으로 채워졌다는 평가다. 해외 공연단의 시내 공연을 비롯해 비()일상의 공간에서 마음껏 춤추고 놀 수 있는 장을 시내 곳곳에 마련하는 등 축제의 공간적 확장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또 안동시민 1천여명이 참여하는 비탈민(VITALMIN) 난장, 마스킹 버스킹 대회, 탈놀이단 '야즈아' 운영 등 최근 관광패턴을 끌어가는 젊은 수요층을 흡수할 수 있는 축제콘텐츠를 확보해 축제 참여 연령층이 한층 다양해졌다.

 

지역의 문화 인력이 대거 투입되면서 축제와 동반 성장한 점도 눈길을 끈다. 특히 문화소외 계층과 함께 나누는 축제를 비롯해 적극적인 문화교류로 세계 속의 탈 중심 도시 문화 브랜드를 구축하는 등의 성과도 남겼다.

 

 

 

 

탈춤축제는 일절 외부인력 없이 순수 지역문화인들의 힘으로 꾸며가는 축제로 지역문화 인력양성 뿐만 아니라 축제를 통해 경험을 쌓아 타 지역으로 진출하는 교두보가 되고 있다.

 

특히 주제인 탈과 탈춤 또한 전승이 필요한 전통적 소재로만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축제를 통해 다양하게 창작되고 소비된다는 측면에서 축제가 가진 가능성을 충분히 활용하고 있다.

 

열흘간 진행된 축제에는 야쿠티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남아프리카, 이스라엘, 중국, 카자흐스탄 등 해외 13개국 14개 단체의 공연과 국내 무형문화재 12개 탈춤, 2개의 마당극, 80여 팀의 자유참가작이 함께 했다. 안동축제관광재단은 올해 탈춤공연장의 현장판매금액을 총 7168만원(2653)으로 집계했다.

 

 

 

 

특히 13개국 14개 해외 단체의 화려한 공연과 한국-태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열린 '태국의 날'과 태국 탈 및 전통인형 특별전시는 축제를 기반으로 만들어 가는 수준 높은 국제 교류의 성과를 잘 보여주는 프로그램으로 평가된다.

 

또한 원도심을 활성화하고 지역민들과의 소통과 화합을 위해 구시장, 신시장, 옥동, 음식의 거리, 용상시장으로 공간을 확대하고 올해 처음으로 북문시장까지 축제 프로그램을 확대해 지역민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시도했다.

 

올해는 처음으로 안동 낙동강 남-북단을 잇는 400m 짜리 부잔교를 설치해 강남동 주민들의 축제 진입 편의를 도운 것이 눈에 띈다.

 

부잔교는 축제장으로 올 수 있는 새로운 동선을 제공하는 동시에 강물 위를 걸을 수 있는 특별한 체험거리도 함께 제공했다.

 

 

 

 

안동축제관광재단은 올해 탈춤축제를 통한 지역경제 유발 효과를 350억원 정도로 예상했다.

 

이번 축제의 성과는 올 12월께 평가보고회에서 구체적인 용역결과가 발표된다.

 

탈춤축제와 함께 안동의 전통문화의 원형을 계승하기 위해 열린 안동민속축제도 축제 성공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안동에서만 볼 수 있는 서제, 전통혼례, 양로연, 놋다리밟기, 차전놀이 등 전통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가 축제장을 가득 채우면서 전통문화도시의 이미지를 대내외에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탈춤축제가 열리는 열흘 간 안동지역에선 다양한 행사가 함께 열렸다.

 

뮤지컬 왕의 나라 '삼태사'를 비롯해 창작 오페라 '! 징비록', '한우홍보사절선발대회', '낙동7경한마당' 등 다양한 행사와 공연이 축제 기간 중 병행 운영돼 안동지역 전체가 축제의 공간으로 들썩였다.

권달우 기자(dalu80@naver.com)

 

경북인터넷뉴스(gbinews@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구미농협 조합장 선거 누가..

구미의 행동하는 양심, 진..

경북(구미)형 일자리는 SK..

경북교육청,2019. 3. 1.자..

경북도의회 김성조 경상북..

SK하이닉스, 완벽한 폐기물..

구미시, 43만 시민의 안녕..

SK하이닉스 반도체클러스터..

구미형 일자리, 핵심도 못..

구미여성경제인협의회 회장..

구미출신 3선 국회의원 ..
SK하이닉스 반도체클러스..
경상북도 문화관광공사 ..
구미 수출애로 타개를 위..
구미소재 (주)알비엔 일본..
경상북도 의회 日, 계속된..
경북도, 동해안 크루즈 ..
구미시, 제1차 음식문화..
구미시 사랑의열매 나눔..
경북교육청, 직원 생일축..
구미시청노동조합(환경관..
구미상공회의소, 구미미..
이철우 경북도지사, 3.1절..
경북도, 사라지는 농촌을..
구미시, 여성친화도시 재..
경북도, 도청신도시에 한..
경북도의회 차원에서 정부..
경북교육청,2019. 3. 1.자..
경북도, 신재생에너지 중..
구미시 지산동, 동민화합..
경북 소방본부, 화재안전..
구미시, 공사장 비산먼..
구미시, 2019년 실버아카..
구미시, 43만 시민의 안녕..
다음에 또 만나요~ ‘봉화..
구미시 글로벌 스마트 관..
경북도,공공기관 경영혁..
구미시,정보접근 능력 향상..
구미시 문화관광해설사 ..
안동호반 자연휴양림 새단..
구미농업 발전을 위한 농..
구미시, 발달장애청년허브..
경북도, ㈜아워홈과손잡고..
구미시, 아동친화놀이터 ..
호산대, 2019학년도 전기..
경북도, 올해 관광산업 ..
경북도 택시 기본요금, 현..
경북여성단체협의회, 정..
경북(구미)형 일자리는 S..
구미시, 친절마인드 함양..
경북도의회 농수산위, 농..
새봄 기다리는 경주엑스..
구미시, 아동친화놀이터 ..
구미시, 간부공무원 청렴..
구미국유림관리소, '정월..

방문자수
  총방문자수 : 183,572,567
  어제 방문자수: 48,042
  오늘 방문자수: 22,341
경북인터넷뉴스 | 경북 구미시 구미중앙로42길 5-56 거송빌딩 3층 | 제보광고문의 054) 452-8030 | 팩스 070-7016-1481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1.5 | 등록번호 경북아00012호
발행인/편집인 : 최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현영
사업자등록번호 : 513-13-50928 | 통신판매번호 : 제2008-5080133-30-2-00162호
Copyright by gbin.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gbinews@hanmail.net
발행인의 사전허가 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