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2 16:24

  • 뉴스룸 > 구미시정뉴스

구미시 공무원 코로나19 확진 구미시 비상

기사입력 2020-12-22 17:2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구미시청 공무원 한 명이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구미시에 비상이 걸렸다.

 



22일 구미시에 따르면 도량동에 사는 30대 시청 직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미시 140번째 확진자로 구미시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건 처음이다.

 

해당 공무원은 고열과 함께 감기 등 증상이 나타나자 지난 21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방역당국은 이 직원이 근무하던 구미시청 별관 2층을 폐쇄하고 긴급방역을 한 후 일반인들의 건물 출입을 막고 있다. 또 같은 건물에서 근무하던 직원 60여 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도 벌이고 있다. 검사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

경북인터넷뉴스 (gb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