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16 17:11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2021 청도 새마을 환경 살리기 행사 개최

새마을 환경운동, 청도에서 녹색물결을 일으키다!

기사입력 2021-09-10 14:2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와 청도군은 10일 청도천 둔치에서 ‘2021 청도 새마을 환경 살리기’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한정애 환경부장관, 신창언 한국자원순환단체 총연맹회장, 염홍철 새마을중앙회장,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 이승율 청도군수, 이종평 경북새마을회장을 비롯한 새마을지도자 등이 참석했다.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해 행사를 진행했으며, 읍면에서 수거한 재활용품 수거 차량들은 둔치에서 생중계되는 유튜브를 통해 행사진행을 지켜보며 드라이브 스루 형태로 참가했다.

 

재활용품 모으기 경진대회뿐만 아니라 재활용품으로 만든 악기공연, 유공자 시상, 업사이클링 전시 등 다양한 형태의 새마을 환경 만들기 행사가 진행됐다.
 

※ 업사이클링 : 재활용품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그 가치를 높인 제품으로 재탄생

 



올해로 22회 째인 청도 새마을 환경 살리기는 지역 새마을지도자들이 폐자원을 자원화하고 자원순환을 통해 얻은 수익금을 소외계층을 위해 사용하는 환경 살리기와 지역 나눔을 실천하는 사업이다.

 

자원재활용 품목은 고철, 헌옷, 폐건전지 및 페트병 등 10개 품목이며 사전 계근 품목을 7개 품목으로 확대해 차량이 행사장에 머무는 시간을 최소화했다.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폐자원을 트럭마다 가득 실은 모습은 마치 예전 새마을운동 현장을 다시 보는 것 같다이렇게만 한다면 환경문제나 기후위기도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다”라며, “지역발전에 앞장 서는 새마을 지도자분들께 감사드리며 지역리더로서 많은 역할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최현영/기자 (gbinews9472@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