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16 17:11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경북도,‘청년의 날’맞아 기념행사 개최

청년정책 및 지역발전유공자 28명 도지사 표창

기사입력 2021-09-14 16:1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독일청년‘다니엘린데만’강연, 보이소TV 중계 -

- 매년 9월 셋째주 토요일(21.9.18.)은 ‘청년의 날’ -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청년의 날’을 맞아 14일 오후 2시 도청 다목적 홀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행사에는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하금숙 경북여성정책개발원장, 박창호 경북 청년정책조정위원회 공동위원장, 경북 청년회의소, 청년단체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행사는 청년 성악공연팀 메슬러의 공연을 시작으로 청년정책 성과영상 시청, 청년정책 유공자 표창, 기념사, 축사, 명사특강 순으로 진행 됐다.

 

청년정책 유공자 표창은 청년 일자리 매칭 및 취업능력 개발의 공로가 있는 칠곡군 취업지원센터가 단체표창을 수상했고, 이외 청년 정책에 기여한 개인 및 공무원 등 총 28명이 수상했다.

 



특히, 독일 청년 다니엘 린데만을 초청해 ‘내일을 위한 공부 : 청년들의 미래․세계화․인생관 등’이란 주제로 강연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강연은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한 비대면 행사진행으로 직접 참여가 제한되어 더 많은 청년들의 참여 및 소통을 위해 경북도 공식 유튜브 채널(보이소TV)를 통해 중계했다.

 

동시에‘실시간 시청 인증 이벤트’ 및 ‘질문채택 이벤트’를 실시해 더 많은 참여를 유도하고 소정의 상품도 제공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비록 청년의 현실은 쉽지 않지만, 사회 전 분야에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청년의 아이디어와 정책참여를 통해 경북을 청년이 머물고 싶은 곳으로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청년의 날’은 매년 9월 셋째 주 토요일로 청년 발전과 청년지원을 도모하고, 청년문제에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8월 시행 된 청년기본법과 시행령에 따라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최현영/기자 (gbinews9472@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