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1-27 14:16

  • 뉴스룸 > 기업체소식

도레이첨단소재, 탄소섬유 중간기재 ‘프리프레그’ 신규 진출,

기사입력 2021-10-05 14:4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 프리프레그 사업 인수로 미드 스트림 강화, 탄소섬유 복합재료사업의 경쟁력 강화

- 수소전기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모빌리티 분야 신규용도 확대 추진

- 복합재료테크니컬센터 통해 용도개발 및 기술서비스 등 최적의 솔루션 지원

 



도레이첨단소재(대표이사 사장 전해상)가 탄소섬유 중간기재인 프리프레그(Prepreg) 사업에신규로 진출하여 탄소섬유복합재료의 사업 시너지를 높여 나간다.

 

국내 최대 탄소섬유 메이커인 도레이첨단소재는 최근 SK케미칼의 울산과 중국 칭다오의 프리프레그 사업을 300여 억원에 인수를 완료하고, 프리프레그에서도 연간 1,600여만 ㎡ 의 최대 규모를 구축함으로써 탄소섬유복합재료 사업의 질적, 양적 성장을 가속화해간다는 계획이다.

 

금번 인수로 미드 스트림(Mid. Stream) 분야로 서플라이 체인을 넓히고 체계를 확고히 함으로써 국내외로 공급망을 확장해 친환경 경량화 소재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도레이첨단소재는 이를 통해 고성능, 고품질의 탄소섬유와 가공성이 탁월한 프리프레그 공급으로 수소차, 전기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의 모빌리티 용도뿐만 아니라 친환경 에너지의 풍력발전 블레이드 등 산업용 분야에 적극 대응하는 한편 낚싯대, 골프채, 자전거 등 레저스포츠분야에서도 제품 개발력을 더욱 높여나갈 것이다.

 

구미와 울산에서 생산하는 탄소섬유와 프리프레그는 내수는 물론 수출을 확대하고, 칭다오를 중심으로 중국 프리프레그 시장에 대응하면서, 첨단복합재료테크니컬센터를 통해 용도개발과 기술서비스 지원에 주력하여 복합화, 경량화 요구에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해나갈 것이다.

 

앞으로 도레이첨단소재는 탄소섬유 복합재료분야에서 전후방 산업과 전략적 협업과 상호 경쟁력을 결합하여 자동차, 환경·에너지, 항공기, 스포츠 분야의 다양한 용도개발에 집중하여 탄소섬유 복합재료사업을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도레이첨단소재는 탄소섬유 원사부터 직물, 페이퍼, 팰렛(Pellet), 촙드(Chopped) 화이버, 밀드(Milled) 화이버, 라미네이트 등 각기 다른 강도와 탄성을 갖춘 제품을 고루 갖추고 있어 각종 산업의 광범위한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최현영/기자 (gbinews9472@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