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7-23 16:47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이철우 경북도지사 취임 100일간 2만4천km 이동하는 등 변화의 바람 강하게 불어...

기사입력 2018-10-08 10:59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이철우 경북도지사 취임 후 100일간 도청에는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이는 의전보다 일, 형식보다 실용, 권위보다 소통을 앞세우는 리더십을 보이면서 파격적 행보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이 지사가 취임 후 가장 먼저 한 일은 도지사 집무실로 들어가는 문들을 모두 활짝 연 것이다.

 

 

그동안 닫혀 있는 여러 개의 문을 지나야만 만날 수 있던 도지사를 복도에서 한 번에 걸어 들어가 만날 수 있게 됐다. 자신의 집무실 한 칸을 줄여서 카페 형태의 '도민사랑방'도 만들었다. 밤새도록 도청을 화려하게 밝히던 조명들도 전기료 절약을 위해 대부분 끄도록 했다.

 

 

의전과 격식은 대폭 줄였다. 첫 직원조회부터 이 도지사는 스스로를 '4년 임시직 신입사원'으로 소개하며 직원들에게 큰절을 올렸다. 이 지사가 도청 간부들에게 '의전이 아니라 일을 하라'고 지시하면서 행사장에서 간부들이 도지사 뒤를 따라 우루루 수행하던 모습도 사라졌다.

 

 

도 주최 행사장에는 사회기관단체장들의 지정석이 사라지고 참석한 도민들과 함께 자유롭게 앉도록 바뀌었다. 홈페이지에는 '도지사에 쓴소리 코너'를 만들었다. 이곳을 통해 환경에너지종합타운 반대 민원이 쏟아지자 설명회를 개최토록 지시하고 직접 만나 의견을 청취하기도 했다.

 

 

젊은 직원들과 수시로 간담회를 갖고 메신저로 소통하기도 한다. 때로는 함께 자전거를 타고 점심을 먹으러 가는 모습도 보인다. 익명게시판에 올라온 고충의 글에 도지사가 직접 답글을 올려 직원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간부회의 방식도 변화가 있었다.

 

 

보고와 지시 위주였던 간부회의에 주제별 토론이 도입됐다. 최근에는 저출생 문제를 주제로 간부들 간에 치열한 토론이 오가고 젊은 직원들과의 대화로 이어지기도 했다. 부지런히 현장을 누비는 특유의 스타일은 여전하다. 청와대, 각 행정부처, 국회, 포스코, SK  등 기업들도 찾아다닌다.

 

 

도내 가을걷이 현장, 송이버섯 채취현장, 산업단지와 전통시장 등 곳곳의 민생 현장도 누빈다. 오전 5시 기상하여 자정까지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다. 이 지사의 차량이 100일 만에 24km 이상을 달릴 정도의 강행군이다. 동과 서로 하루에 수백km를 이동하는 날도 많다.

 

 

점퍼에 운동화 차림으로 승합차를 타고 다니는 모습도 파격적이다. 으레 정장에 구두를 신고 고급 세단에서 내리는 '높으신 분'을 생각하던 도민들이 이 지사를 만나고는 깜짝 놀란다. 도청과 서울, 대구에 있던 도지사용 고급 세단을 모두 처분하고 국산 승합차 한 대만 사용하고 있다.

 

 

이철우 지사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 "폐쇄적이고 수직적이고 배타적인 모습으로는 경북이 새로운 시대에 살아남을 수 없다"며 "과감한 개방, 수평적 소통, 일 중심의 실용주의로 경상북도의 숨어 있는 잠재력을 끌어내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경북도청/정차모 기자]

 

 

경북도청/정차모기자 (gb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