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7-16 17:53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경북도, 우편물이 아닌 사랑과 관심을 배달하는 집배원들

기사입력 2018-11-08 16:47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8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사랑과 행복을 배달하는 집배원 100여명과 이원경 복지건강국장, 김진만 경북지방우정청 사업지원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행복나르미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활동 우수사례 발표와 토론의 시간을 갖고 서로 간의 현장경험을 공유하였으며, 모범 행복나르미 23명에게 도지사 표창을 수여하고 그 동안의 노고를 격려했다.

 

행복나르미행복을 나르다라는 뜻으로 경북지방우정청 소속 집배원 1,135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난 20099, 경북도와 경북체신청이 지역사회복지안전망 구축공동 수행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것을 시작으로 경북도와 집배원들의 복지 네트워크를 구축, 집배원들의 현장성과 기동성을 활용하여 일선 현장에서 위기 가구를 조기에 발굴보호하는 민관 협업의 우수사례로 손꼽힌다.

 

행복나르미는 최근 3년간 2,200여건의 신고에 긴급 대처하였으며, 올해에만 위기상황 현장조치 및 수급자 동향파악 등 약 610여건의 현장 상황을 조치한 바 있고 배달 중 발견한 응급환자의 적기 응급조치와 화재 현장의 조기발견 등으로 귀중한 생명과 재산보호에도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이원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행복나르미는 행정력이 미치지 못하는 곳을 보듬어 줄 수 있는 복지의 또 다른 축으로 자리매김했다면서 우편물과 동시에 행복을 배달한다는 것에 자부심을 갖고 도민 행복과 복지증진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경북인터넷뉴스 (gb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