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6-16 16:06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이철우 도지사실리콘밸리, SF, LA, NY 한인기업인과 만남

기사입력 2019-01-11 15:52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일행은 10일(현지시간) 실리콘밸리 및 샌프란시스코(SF), 로스엔젤레스(LA), 뉴욕(NY) 지역내 한인기업인, 경북도 자문위원 등 관련 인사들과 투자, 일자리 및 통상 관련 경제교류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이지형 실리콘밸리 KOTRA관장을 비롯한 김원걸 실리콘밸리 한인상공회의소회장, 윤중희 대구경북향우회장, 권일연 H-마트회장, 경북도 자문위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만남에서는 경북도 4차 산업혁명과 연계산업 발굴 및 투자유치 협력방안, 지역 우수 농특산품 기업체의 LA한인축제 기업전시회 참가(20개사), H-마트사, Active USA사 등 자문위원 기업체를 활용한 청년해외일자리사업 및 청년인턴사업 확대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실리콘밸리는 스탠포드대학이 소재해 있으며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산업의 중심지로 유명하다. 또한 애플컴퓨터사, 휴렛팩커드, 인텔, 페어차일드, 텐덤 등 4천여 개의 전자관련 기업들이 자리잡고 있으며, 세계 청년스타트업 기업들의 보고라 할 수 있다.

 

특히, 경북 농특산품 수출과 해외인턴사업을 협력하고 있는 H-마트사의 권일연 회장과 이 지사의 인연은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정무부지사 시절 도내 중소기업 10여개사를 인솔해 캐나다와 미국시장을 개척할 당시 경북도와 H-마트간 수출협약을 체결해 경북도 농특산품의 미국진출 계기를 마련하여 지난해 말까지 2천만 달러 이상의 수출실적을 올리고 있다.

 

또한, H-마트와 Active USA사를 통해 연간 지역의 청년인력 50여명이 해외인턴십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향후 보다 많은 청년 대학생들의 해외진출을 통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실리콘밸리의 청년스타트업 기업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을 벤치마킹해 향후 지역에 소재한 청년스타트기업 발굴과 첨단기업 유치로 일자리 창출과 수출증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고 해외 출향 기업인 및 한인상공인과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지역경제의 활로를 찾겠다”고 밝혔다.

경북인터넷뉴스 (gb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