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4-19 18:52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sk하이닉스 구미유치대구경북 시도민, 생존권 확보 위해 한목소리

기사입력 2019-01-30 18:05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30일 오후 2시 구미 국가 5산업단지에서 수도권 규제완화 반대 및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구미 유치를 위한 ‘희망 2019! 대구․경북 시․도민 상생경제 한마음축제’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 생존권 확보를 위해 대구․경북 시도민의 강력한 의지를 결집하기 위해 마련했다. 520만 대구․경북 시도민의 염원인 수도권 공장총량제 준수와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유치를 대․내외에 표방해 지방 경제위기, 지방소멸의 절박한 상황을 널리 알리기 위해서다.

 

 

이 자리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장세용 구미시장, 장석춘 국회의원, 김현권 국회의원, 장경식 도의회의장을 비롯해 도의원, 시의원, 대구․경북 경제단체, 시도민 등 6천여 명이 참석해 지역민의 간절함을 드러냈다.

 

 

이날 행사는 합창, 난타공연 등 식전행사를 시작으로 SK하이닉스 유치활동 영상상영, 대구경북상공회의소 회장이 대구․경북 상생발전을 위한 결의문을 낭독했다. 이어 시도민의 염원을 담은 풍선을 날리는 퍼포먼스를 한 후 경북도․구미시목인 느티나무와 대구시목인 전나무를 현장에서 기념식수 했다.

 

 

결의문에는 대구경북은 경제공동체로 지방경제 복원을 위한 상호협력,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 공장총량제 준수, 구미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조성 등의 염원을 담아 참석자 모두가 결의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모든 것이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어 수도권 규제 완화는 지방 소멸을 더욱 가속화시킨다. 지금 비수도권 지역은 기업유치가 어려워 일자리 부족과 청년층 인재유출이 가속화되어 지역민들의 소외감이 날로 심화되고 있다. SK 하이닉스 유치는 대구․경북 일자리 창출 상생모델”이라며“수도권 공장총량제 준수는 대구․경북의 생존권과 직결된 문제로 반드시 지켜져야 하며, 지역경제의 마중물 역할을 할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유치를 위해 시도민이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철우 경북지사는 지난 18일 제41차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 총회 참석에 이어 22일 제15회 영호남 시도지사협의회 참석, 23일 야 4당 원내 대표 예방, 29일 이낙연 국무총리 면담 등 수도권 공장총량제 준수와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유치를 위해 백방으로 뛰고 있다.

 

 

특히, 이날 42만 구미시민 자발적으로 구미시 새마을회, 구미선산JC, 구미시 특전사 예비군회 회원21명이 SK하이닉스 구미유치 성공을 기원하는 SK하이닉스 구미유치 운동중 하나인 아이스 구미SK챌린지를 실시하였다.

경북인터넷뉴스 (gbinews@hanmail.net)

댓글2

스팸방지코드
0/500
  • 유권자
    2019- 01- 31 삭제

    이럴때 여당 국회의원 한명이라도 있었어면 도움이 될텐데

  • 인동
    2019- 01- 30 삭제

    박근혜 이명박 전두환 노태우 김영샘 이 잇을떼 좀 하지 이떼까지 뭐하고 이카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