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4-19 18:52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이철우 경북도지사, 취임 후 쉼 없는 강행군 6개월간 총 7만5천㎞ 달려

기사입력 2019-01-31 18:20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취임 후 6개월간 자동차와 KTX로 총 75천여km를 달렸다면서 특히 포항을 중심으로 한 경주, 영덕, 울진 등 동해안지역 방문만 모두 45회나 된다고 강조했다.

 

 

이철우 지사는 도청의 북부지역 이전으로 동해안 주민들의 소외감과 박탈감이 크다고 언급하고 포항을 포함한 경북 동해안의 발전없이는 경북에 새로운 미래를 열 수 없다는 각오로 동해안 개발을 도정의 주요 공약으로 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포항에 있는 환동해지역본부를 경북도 제2청사로 승격시켜 향후 환동해시대에 대비하고, 환동해지역본부 매주 출근 등 획기적인 동해안 발전 전략 마련을 약속했다면서 이를 실천하기 위해 동해안만 월 평균 4~6회를 다녀왔으며 지금도 매주 1회 이상 동해안 발전과 관련한 현안을 보고받는 등 애동(愛東)’약속을 성실하게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하루 4-5번의 외부 일정에다 취임 후 처음으로 맞은 정기국회에서 국비 확보를 위해 수시로 국회를 다녀와야 하고,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의 두 번에 걸친 국정감사 등 취임 첫 해 맞닥뜨린 일정들을 감안하면 적잖은 강행군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역대 정부가 서해안과 남해안에 개발을 집중시키면서 지금까지 낙후를 면치 못하고 있는 동해안 발전 전략을 새롭게 짜기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동해안으로 발길을 옮길 것이라면서 그동안 청와대, 국무총리, 여야 국회 원내대표를 만나 협조를 요청한 것도 이런 맥락이라고 했다.

 

아울러 서해안은 군산, 대불, 평택, 당진 등에 산업단지를 활성화하고, 인천 송도와 새만금 등을 대규모로 개발하는 등 엄청난 발전을 가져왔고, 남해안 역시 거제에서부터 전남 고흥에 이르기까지의 절경을 관광거점으로 개발하는 사업이 추진 중인데 비해 동해안은 완전히 발전의 변방에 밀려나 있다면서앞으로 경북 동해안의 장기 마스트 플랜을 수립해 동해안의 미래 100년의 새 시대를 열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북인터넷뉴스 (gb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