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4-19 18:52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경북도, 청정지역 유지 '이제는 소독에 올인'

일제 소독의 날(2.7), 도축장 등 축산관련시설 집중 소독

기사입력 2019-02-07 16:2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설 명절이 끝나고 축산 관련 시설 대부분이 영업을 재개하는 7일제소독의 날로 지정하고, 강도 높은 소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31 충주에서 구제역 발생 후, 경북도는 설 귀경 이동에 따른 위험성 등을 고려해 일시이동중지명령(2차례, 1.281.29 24시간, 1.312.2 48시간) 및 우제류 1951천두 긴급백신접종(2.1~2.2) 등 그간심각단계에 준하는 고강도 특별 방역 조치를 취해왔다.

 

아울러 설 연휴기간 중에도 발생지역(안성, 충주)우제류 반입 금지 조치(2.6), 밀집사육단지 등 방역취약지역 설 연휴 소독강화(2.22.6), 거점소독시설 23개소로 확대 운영(당초 10개소), 접경지역인 문경시 등에는 생석회 5,645(112.9) 배포, 우제류 도축장(10개소) 개장 전 집중 소독(2.6)을 실시했다.

 

 

특히, 도축장 등 축산관련 시설의 정상 영업이 재개되는 7전국 일제소독의 날, 축산농장, 도축장, 분뇨처리시설 등 축산관계시설 전체 소독을 위해 가용 소독 장비를 총 동원해 방역 취약 요소 곳곳에 대한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청정 경북 사수에 올인할 것이며, 축산농가는 철저한 예찰, 소독 등 방역 조치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경북인터넷뉴스 (gb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