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5-23 17:45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 뉴스룸 > 경북도정뉴스

경북도 소방본부,다수사상자대응시스템 시범 운영

기사입력 2019-03-08 17:23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 소방본부는 8 소방본부 작전회의실에서 재난현장에서의 부상자 생존율 향상과 신속하고 정확한 사상자 정보관리를 위해 도내 8개 병원과 업무협약을 갖고 다수사상자대응시스템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이창섭 도 소방본부장을 비롯해 안동병원, 차의과학대학교부속구미차병원, 동국대학교의과대학경주병원, 안동성소병원, 순천향대학교부속구미병원, 구미강동병원, 안동의료원, 청송보건의료원 ()원장이 참석해 다수사상자대응시스템 운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다수사상자대응시스템은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재난현장에서 기존의 종이로 된 중증도분류표를 사용하는 대신 스마트앱으로 사상자의 중증도를 신속정확하게 분류해 우선순위에 따라 응급처치 및 이송을 하고, 무선으로 이트리아지(e-Triage, 전자중증도분류표) 정보를 전달하는 IoT 기술이 적용된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사상자 정보가 실시간으로 정확하게 전달되어 대형재난에서 늘 지적되는 사상자 정보오류의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이창섭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시범운영에 참여해 준 의료기관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시범운영을 통해 경북형 다수사상자대응시스템을 도출한 후 도 전역에 확대구축으로 부상자의 생존율을 높이고, 재난대응에 4차산업혁명기술을 성공적으로 적용한 사례로 만들어 나가겠다말했다.

 

경북인터넷뉴스 (gb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