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4-19 18:52

  • 뉴스룸
  • 구미시정뉴스
  • 뉴스룸 > 구미시정뉴스

구미시, 정월대보름 행사 대폭 축소 결정

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한 차단 방역 총력, 금오대제만 진행

기사입력 2019-02-08 17:26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오는 19일, 금오산 잔디광장과 낙동강체육공원 일원에서 개최하기로 한 '2019 정월대보름 민속문화축제를 경기 안성(1.28, 1.29) 및 충북 충주(1.31)의 구제역 확산방지 및 조기종식을 위하여 금오대제만 진행하기로 최종 확정하였다.

 

시는 매년 음역 115일 달집태우기와 민속문화체험마당, 금오대제 등으로 구성된 정월대보름 행사를 개최하여 시민화합을 도모해 왔으나, 구제역 및 AI 확산방지 대책으로 2017, 2018년 두 차례에 걸쳐 행사를 취소한 바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우리시는 축산 농가 단위 차단방역 등 예방활동으로 청정지역을 지켜왔다. 정월대보름 행사가 한 해의 액운을 몰아내는 뜻깊은 행사지만 올해는 구제역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자 고심 끝에 취소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구미시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태세에 돌입하여 축산농가의 철저한 소독 및 발판소독조 설치 확대 등 차단 방역과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북인터넷뉴스 (gb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