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5-23 17:45

  • 뉴스룸
  • 구미시정뉴스
  • 뉴스룸 > 구미시정뉴스

구미시 ‘해빙기 대비’ 건설현장 실태점검 실시

기사입력 2019-03-11 16:5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11일 부터 29일까지(3주간)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내 건설현장 안전관리 실태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점검대상은 현재 진행중인 도급액 1억원 이상 건설사업장으로 토목분야 29건, 건축분야 7건, 조경분야 3건, 전기소방 분야 4건 등 총 43건이며, 감사담당관 기술분야 감사관 6명이 점검반을 꾸려 현장조사 위주로 점검을 실시한다.

 

 

해빙기는 겨울에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지는 시기로, 공사현장 구조물이 전도되는 등 각종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이번 점검에선 시공중인 건설현장 중 기초 및 토공작업 지구 등을 집중 점검하고, 더불어 현장 시공상태, 품질시험, 안전관리, 비상연락망 구축 등에 대해서도 종합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점검결과 경미한 사항은 즉시 현장조치하고, 주요 지적사항 등 안전상의 문제가 발견되면 근본적인 방지대책 마련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구미시 손귀성 감사담당관은 “해빙기 건설현장 안전사고 및 부실시공 예방을 위해 건설현장을 꼼꼼히 점검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점검을 실시하여 현장의 안전의식을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북인터넷뉴스 (gb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