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5-23 17:45

  • 뉴스룸
  • 기업체소식
  • 뉴스룸 > 기업체소식

한국도레이그룹, 마곡에 한국도레이 R&D센터 건립

미래 첨단소재 사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연구개발 역량 강화

기사입력 2018-10-11 17:19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도레이첨단소재와 도레이케미칼 등 한국도레이그룹이 서울 마곡에 한국도레이 연구·개발(R&D)센터를 건립해 R&D역량을 강화함으로써 미래 첨단소재 사업의 지속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공식 장면(왼쪽부터 5번째 전해상 도레이첨단소재 대표이사 사장, 6번째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대표이사 회장, 7번째 이쥬인 도레이첨단소재 부회장, 8번째 임희석 도레이케미칼 대표)

 

양사는 11일 도레이첨단소재 이영관 회장, 이쥬기 히데키 부회장, 전해상 사장과 도레이케미칼 임희석 대표 등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곡단지 내 센터 부지에서 기공식을 열었다.

 

한국도레이 R&D센터는 연면적 약 3만㎡에 지상 8층, 지하 2층 규모로 약 1년여의 공사를 거쳐 내년 11월 도레이첨단소재·도레이케미칼·티에이케이정보스시템이 입주할 예정이다.

 

R&D센터에서는 IT·전자·자동차 등의 고부가가치 소재 개발과 기초 및 요소기술의 개발을 추진하고, 연구개발 초기 단계부터 고객사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밀착형 차세대 기술개발로 R&D의 융합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날 기공식에 참석한 이영관 회장은“한국도레이 R&D센터는 미래성장을 위한 연구개발의 핵심을 넘어 한국도레이그룹 성장의 중심”이라며 “2019년은 한국도레이 제2 도약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도레이R&D센터 조감도

 

R&D센터는 IT, 전자, 자동차 등의 고부가가지의 소재 개발과 기초 및 요소기술의 개발을 추진하며, 연구개발 초기단계부터 고객사의 공동연구를 통해 밀착형 차세대 기술개발로 R&D의 융합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레이그룹과 공동연구를 통해 고객의 미래 수요를 연결할 수 있는 대형 테마 발굴도 진행한다.

 

또한, 마케팅 기능도 함께 입주함으로써 R&D와 일체화되어 고객의 니즈를 적시에 파악해 필요한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주변 기업 및 연구소, 대학에 대한 다양한 R&D지원과 협력을 실천함으로써 파트너십 강화를 지속유지해 R&D 기술 및 연구인력 교류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기술지원으로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등 동반성장과 R&D 시너지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북 구미의 기술연구소에서는 현장 중심으로 R&D센터의 연구성과에 대한 프로세스 개발을 실시하고 기존 사업부의 신기술과 신제품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다.

 

한국도레이관계자는 “앞으로 한국도레이R&D센터는 연구역량과 전략강화를 통해 기존사업의확대뿐만 아니라 성장분야로 범위를 넓혀 신시장 선점과 새로운 사업기회를 만들어 가는 컨트롤 타워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

경북인터넷뉴스 (gb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