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4-19 18:52

  • 인사이드
  • 영화&미디어
  • 인사이드 > 영화&미디어

대박 난 맛 집에서 풀어낸 맛있는 정치 이야기

허성우 국가디자인이사장 책, '허성우의 맛과 정치' 출간

기사입력 2019-01-23 18:29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나라는 백성을 본으로 삼고 백성은 밥을 하늘로 삼는다(國以民爲本 民以食爲天:국이민위본 민이식위천)'고 했다. 삶이 순조롭게 풀리면 살맛이 나고 힘겨우면 죽을 맛이다. 잘 살 때는 매 끼니가 맛있고 인생이 꼬일 때는 밥맛도 입맛도 쓰디쓰다. 30년 넘게 정치 생활을 하면서 깨달은 점은 정치의 근본이란 바로 국민들이 살맛나게 해주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맛과 정치는 통()한다. (서문 )

 

 

허성우 국가디자인연구소 소장이 '허성우 맛과 정치'라는 책자를 출간하였다. 이 책에서 허 소장은 유명인사들이 자주 찾은 맛집을 찾아 그들의 '맛과 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를 그 특유의 멋으로 풀어나간다. 

 

- 본문 -

[동해] 사장님은 대선 기간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홍준표 대표, 안철수 대표도 자주 왔다며 당시 일화를 전해주었다.

 

예전에 건물 회장님한테 의원님들 혼난 적이 있어요. 경비 아저씨들에게 인사 좀 하고 다니라고…….국민들한테 인사를 해야지…….문재인 대통령은 인사 정말 잘하셨어요.”

 

홍준표 대표님은 생전 사람을 안 쳐다봐요. 근데 제가 읽은 게 있어요. 대표님 진짜 속마음은 따뜻한 분이세요. 근데 표현을 못하고 쑥스러워 하셔요. 대표님은 시골 밥상처럼 참 맛있게 드세요.”

 

하루는 안철수 대표님이 [국민의당] 사람들하고 오셨었는데, 사람들이 대표님한테 식사 값을 받으라고 자리를 슬쩍슬쩍 피하세요. 그런데 안철수 대표님이 내야 할 자리인 거 같은데 절대 안 내시더라구요.”

 

시사평론가이가 정책연구가인 사단법인 국가디자인연구소 허성우 이사장이 대한민국 정치에 거침없는 쓴소리를 담은 책 '허성우의 맛과 정치'를 출간했다.

 

생선구이 집에서 나라는 작은 생선을 굽듯 다스려야 한다는 노자의 도()의 통치를 설명하고, 양고기 집에서 효()가 정치의 근본임을 역설한다. 명태탕을 앞에 두고 이 안 되는 정치인을 비판한다.

 

30여 년간 정치에 몸 담아 온 저자가 다양한 정치 경험을 통해 기른 통찰력과 내공으로 날카로운 분석을 곁들인 메시지를 담았다. 대한민국이 진정한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정치가 바로 서야 한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해 대한민국 정치의 문제점을 신랄하게 지적하고 해결 방안을 제안한다.

 

저자가 선정한 19개의 맛 집으로 구성된 각 장마다 특정 음식과 관련된 역사와 사유(思惟), 그 속에서 도출해 낸 정치의 지혜가 녹아 있다. 일상생활에서 인용할 수 있는 메시지가 담긴 정치적 잠언과 선인들의 명구, 음식에 대한 스토리텔링이 있어 주변에 가까이 두고 자주 찾아 읽기에 부담이 없다.

 

대박 난 맛 집 사장들을 직접 인터뷰 해 풀어 놓은 경영 노하우는 무심코 책을 집어든 독자들에게 의외의 깜짝 재미를 선사한다. 만약 이 책이 요식업 예비창업가의 손에 우연히 들린다면, 사막 속 오아시스를 발견하는 기쁨을 만끽할 수도 있다.

 

책을 읽고 있으면, 저자와 맛 집의 한 테이블을 차지하고 앉아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듯한 착각에 빠져든다. 깊은 바닷 속 그물망에 꿰어 있는 물고기를 걷어 올리듯, 동서고금의 지혜,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새로운 관점, 정치적 영감 등이 줄줄이 딸려 올라오는 신나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구입문의 02-722-2128

 

-저자 소개-

 

허성우

시사평론가이자 정책연구가

경희대 정치학 박사

사단법인 국가디자인연구소 이사장

불교방송 ‘허성우의 뉴스와 사람들’ 진행

국회부의장 정무 보좌관

17대 대통령후보 정무팀장

제42대 미국 대선 밥 돌 공화당 후보 선거본부 아시아인 최초 아시아지역 담당 스텝

경북인터넷뉴스 (gb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